전설과 야담

 기인 열전

 해학과 재담

 잊혀진 풍속

 나의 뿌리찾기

도사(道師) 삼천갑자 동방삭

 

 

지금으로부터 2천4백∼5백 년경 중국 한나라(前漢) 시대의 이야기이다.

몇 백년을 살았다고 하는 삼천갑자 동방삭(본명: 만청자(滿淸子))이란 사람이 우주만물의 이치를 깨닫기 위해 심산유곡에서 선도(仙道)에 열중하고 있었다. 때마침 나라에서 그를 필요로 해 그를 찾기 위한 수많은 군사들이 산골짝을 샅샅이 뒤지고 있는데, 동방삭은 태연자약하게 물방울이 떨어지는 어두컴컴한 석굴(石窟)에서 천리안(千里眼)의 도술을 통해 이미 군사들의 동태를 파악하고 있었다.

  

군사들은 동방삭이 거처하고 있는 석굴 근처에까지, 와~와 하고 몰려들었지만 깎아지른 듯이 험난한 절벽 위에 굴이 있어 아무도 그 굴에 들어가지 못하였다.

  

그리하여, 묘안을 생각한 장수가 활촉을 이용하여, '지금 임금(漢武帝)께서 선사(仙師)님을 급히 모셔오라는 어명을 받고 왔소이다' 라는 내용의 서신을 굴 안으로 쏴 올렸다.

  

그러자. 동방삭은 날아온 화살을 왼손으로 잡아 그 화살대에 긴 손톱을 이용하여 "그대 군사들 보다 내가 먼저 갈 것이오(君軍我身先臨)" 란 답서를 써 굴 밖에 있는 장수에게 입 바람을 통해서 날려보냈다. 답서를 받은 장수는 동방삭의 뜻을 금방 이해하고, 곧 말머리를 돌려 궁성으로 향했다.

 

동방삭이 있는 산에서 궁성까지는 며칠 동안 걸리는 먼 거리였다.

동방삭은 긴 백발을 휘날리며 축지법으로 단숨에 궁성 뜰 앞에 학이 내려앉듯 살포시 내려앉았다. 임금(武帝)은 동방삭을 보더니 반가운 표정을 하며 동방삭에게 이렇게 말했다. "내가 침식을 취하고 있는 대궐 처마에 구리 종(銅鐘)을 매달아 놓았는데, 이상하게 한두 달 전부터 종을 아무도 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울려 괴상 망측한 생각이 드는데, 왜 우는지 그 까닭 또한 알 길이 없어 선사를 부르게 된 것이오." 라고 근심 어린 어조로 말을 했다. 듣고만 있던 동방삭이 임금에게, "그렇다면 그 구리로 종을 만들 때 그 구리는 모두 다 어디서 구하셨사옵니까?" 라고 묻자 임금은 구리 산이라는 곳에서 캐어다 만든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동방삭은 자신의 몸을 바르게 하고 두 손을 합장하여 천리통(千里通)이란 술법으로 구리 산 한쪽이 무너져 내려앉아 있음을 보고는 깜짝 놀랐다. 동방삭은 자신이 본 바를 그대로 임금께 알려주자. 임금은 깜짝 놀란 얼굴을 하면서 무엇인가 믿어지지 않는 듯이 신하를 불러 구리 산이 과연 무너졌는가를 알아보도록 명하였다.

  

그리고, 동상삭의 말대로 무너진 게 사실이라면, 그 원인이 무엇인가를 동방삭에게 엄중한 자세로 물었다.

 

그러자. 동방삭은 바른 자세로 다시 한 번 몸을 가다듬은 뒤 "구리 종이 우는 것은 구리 산이 무너졌기 때문인데, 본래 땅의 기운(地氣)이란, 사람으로 비유하면 어머니와 아들과 같은 인연이옵니다. 이를테면 어머니라고 할 수 있는 구리 산이 무너졌기 때문에 아들 격인 구리 종이 따라서 울게 된 것입니다. 그런데 미혹한 인간들은 그 까닭을 알지 못한 채 종이 저절로 울린다고들 하고 있을 뿐입니다." 하며 너털웃음을 지으며, 이어 "그리고  산이란 것도 우리 인간들과 같이 풍수학(風水學)에서 용(龍)이라고 일컬어 부르는 혈맥이란 것이 있어서이옵니다" 동방삭이 이렇게 설명을 하자.

 

임금은 신기한 듯, "그러면 인간은 그 뿌리를 시조(始祖)라고 하는데, 산에도 인간과 같이 그런 뿌리가 있을 게 아니오?" 하고 묻자. 동방삭은, "그래서 산에는 가장 근본이 되는 조종산(祖宗山)이란 것이 있고 그 다음에는 주산(主山)이 있사온데, 그 하나하나를 따져보면 인간의 혈맥과 조금도 다름없사옵니다." 임금은 동방삭의 말이 하도 신기하여 자신도 모르는 결에 점점 신비스러운 경지로 빠져들었다. 더구나 궁색함이 하나도 없이 자신의 질문에 술술 답하고 있는 동방삭이 선뜻 부러운 생각마저 들었다.

  

임금은 동방삭에게, "그러면 선사(동방삭)께서 말한 대로 인간이나 땅이 한결같이 그 근본(뿌리)이 있다면 온 천하(세계)도 반드시 그 뿌리가 있을 텐데 천하의 뿌리는 어디가 되겠습니까?" 하고 묻자. 동방삭은, "그렇지요. 세상 모든 사물에 음양(陰陽)이 있듯이 온 세상이 만들어진 과정도 반드시 시작, 즉 발원성지(發源聖地)가 있사온데, 바로 그 발원성지는 이웃나라 해동국(海東國)이옵니다." 라고 간단하게 설명하자. 임금은 더욱 궁금하다는 표정으로, "왜 하필이면 해동국이란 말이오?" 하고 조금은 상기된 모습으로 동방삭을 향하여 묻자. 동방삭은, "주역에 시어간 종어간(始於艮終於艮)이라고 적혀있는데, 그 뜻은 모든 만물의 시작과 끝이 간방(艮方)에 있다는 뜻입니다. 그런데 이 간방은 지구 중심부에서 볼 때 바로 해동국이 있는 위치이옵니다." 임금은 들으면 들을수록 신기하고 바다와 같이 넓은 지식으로 답을 하는 동방삭이 마음에 쏘옥 들었다.

  

그리고, 동방삭이 궁성에서 며칠이라도 더 묵으며 좋은 이야기를 해 주었으면 하는 마음을 갖고 있었다. 그러나 동방삭은 자리에서 일어나 조심스럽게 궁궐을 빠져나와 짚고 있던 지팡이를 공중으로 휙 하고 던져, 나는 차(飛仙車)로 둔갑을 시켜 그 차에 몸을 싣고 석굴을 향하여 구름 속으로 사라져갔다. 그 후 동방삭은 백일승천(百日昇天)을 했다.

  

백일승천이란? 사후(死後)의 현상을 말한 것으로 죽은 시신뿐 아니라 사용품 일체가 사라져 볼 수 없는 것을 일컫는 것이며, 죽은 사람이 생존시에 쓰던 옷가지나 지팡이 신발 등만 관속에 남아 있고 시신이 사라진 사후 상태를 시해(尸解)라고 일컫는다.

  

도가(道家)에서 백일승천이나 시해를 한 사람은 노자(老子)를 비롯하여 강태공(姜太公), 이소군(李小君) 등 사십여 명이 되는데, 이십여 명의 시체는 없어지고 쓰던 물건만 남아 있는 시해를 했고, 이십여 명은 물건도 시체도 깡그리 사라진 백일승천을 하였다.

 

 

조조(曹操)와 도인 좌원방(左元放)

 

 

이 이야기는 삼국시대의 조조(曹操)와 도인(道人) 좌원방(左元放)의 이야기다.

  

좌원방이 천주산(天柱山)에서 제자들을 가르치며 정진하고 있을 때, 많은 사람들이 그를 따르자. 시기가 많은 조조가 불안을 느끼고 해치울 생각으로 우선 좌원방을 궁궐 안으로 불러들여 다짜고짜로 감옥에 밀어 넣었다.

 

그리고는 '며칠동안 밥을 주지 않으면 죽겠지.....'하고 물 한 모금도 주지 않았다.

  

이렇게 열흘이 지나고 한 달이 지나 반년쯤 지나도 아무런 이상이 없자. 그로부터 일년쯤을 그대로 방치해 두었다.

  

조조는 추운 겨울을 지내는 동안 죽었을 것이라 생각하고 은근히 기대하며 좌원방이 갇혀 있는 감옥으로 갔는데, 죽어서 뼈만 남아 있어야 할 좌원방이 하하하 웃으며, "도를 닦을 수 있게 큼 이렇게 조용한 방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라고 큰소리를 치는 것이 아닌가.

  

조조는 깜짝 놀라면서도 겉으로는 태연하게 진수성찬의 차림을 해놓고 화해를 하는 척하면서 어려운 문제를 내어 만약 그것을 못 맞추면 죽일 계략이었다.

  

조조는, 이윽고, "술안주로 다섯 자 가량의 큰 농어가 먹고 싶은 터에 다행히도 이곳에 유명한 선사가 계셔 마음이 놓입니다. 그러니 선사께서 다섯 자 가량의 농어 한 마리만 구해 주실 수 있겠습니까? 하며 좌원방에게 당당한 태도로 묻자, 좌원방은,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라고 좀더 큰 농어를 찾지 않으시고요. 그러면 제가 지금부터 농어를 잡아들일 테니 잡수기만 하십시오." 하며 큼지막한 구리 대야와 낚싯대를 가져 오라 했다.

  

그리고, 물이 가득 담겨 있는 대야에 낚싯대를 드리우며 한참동안 침묵만 지키고 앉아 있었다. 주위에 모여 서 있는 수많은 사람들은 숨죽인 채 조용히 지켜볼 뿐이었다. 그때 느닷없이, "이~얍!" 하고 소리친 좌원방은 곧 그 대야에서 펄펄 뛰는 커다란 농어 한 마리를 낚아 올리는 것이 아니겠는가. 그러자. 주위에 모여 섰던 많은 사람들은 일제히 박수를 치며 함성을 올렸다.

  

이에 조조는 더욱 화가 치민 얼굴로 눈을 위아래로 굴리며 이젠 노골적으로 좌원방에게 직접 술을 따라 올리라고 엄명을 내렸다. 그러자. 좌원방은 얼굴에 미소를 지으며 조조의 술잔에 술을 가득 따라, 보란듯이 술잔을 들어올려 조조에게 주는 듯하다가 자신이 먼저 두서너 모금을 마신 후에 그 술잔을 조조에게 올렸다. 그러자, 속으로 화가 머리끝까지 오른 조조는 마음 속으로 발끈하여, '무례한 놈 같으니!' 하면서도 겉으로는 태연한 척 좌원방이 주는 술잔을 받아 마셨다. 그리고 이어 "이번에는 이 술잔을 공중에 올려보시오." 라고 좌원방을 쳐다보며 시험을 내리자. 좌원방은 갖고 있던 젓가락으로 술잔을 허공으로 툭 튕겨 올렸다.

  

주위 사람들은 질색을 하며 술잔이 떨어질까 어쩔 줄 모르고 조마조마하고 있는데, 술잔은 공중에서 빙빙 돌아가며 조조와 만조 백관, 심부름하는 노비들 앞에 잠깐잠깐 머무는 것이었다. 그러는 사이 어느새 좌원방은 감쪽같이 모습을 감추어 버렸다. 화가 난 조조는 온 몸을 와들와들 떨며 그 자리에서 즉시 온 나라에 좌원방을 체포하라는 엄명을 내렸다.

  

조조에게 쫓기는 몸이 된 좌원방은 양떼 무리 속에 숨어들어 순한 양으로 둔갑을 하기도 하고 어느 때에는 한쪽 눈이 찌그러지고 걸레같이 갈기갈기 찢겨진 옷을 입고 있는 늙은 거지로 둔갑하기도 했다.

  

또한, 한 마을에 똑같은 모습의 거지들이 득실거리게 만들어 포졸들을 어리둥절케도 하고 포졸들의 훈련장에 들어가 포졸들을 만취케 하여 엉망진창으로 만들어 놓고 조조를 회롱 할대로 회롱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좌원방은 오(吳)나라에 가서 갖가지 도술과 둔갑술로 많은 사람들로부터 호감을 사게 되었으나 손책(孫策)의 미움을 받아 쫓기는 신세가 되기도 했다.

  

그 이유는 어느 날, 손책이 여러 신하들과 한 고을을 행차하여 돌아보고 있을 때, 좌원방이 느닷없이 나타나 손책이 타고 가는 말 앞에 나막신을 신고 어정어정 걸어가며 길을 비켜주지 않으며, 손책의 가는 길을 방해하자. 결국 화가 치민 손책은 좌원방을 당장 찔러 죽일 생각으로 창을 휘두르며 말을 채찍질하여 달렸지만, 끝내 좌원방을 잡지 못하고 중도에 포기하고 말았던 것이다.

  

그 후, 좌원방은 곽산(藿山)이란 곳에 은거하며 선도(仙道)의 비법을 갈현(葛玄)이란 제자에게 물려주고 백일승천 하였다 한다.

 

                                                                                                       

Copyright ⓒ ps50.com All rights reserved.